코로나 터지고 제작된 18억짜리 마스크의 모습 (+사진 추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가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제 마스크는 없어서는 안될 존재가 됐다.

그 중에서도 마스크 1장 가격이 18억인 마스크가 있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한 보석업체는 가격이 150만달러(약 18억원)에 달하는 ‘순금 다이아몬드’ 마스크를 만들었다.

해당 마스크는 18K 금 250g으로 만들어졌으며, 마스크 겉면에는 총 210캐럿에 달하는 천연 다이아몬드 3609개가 촘촘하게 박혀있다.

마스크의 무게는 270g으로 일반 수술용 마스크의 약 100배 무거운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마스크를 주문한 자는 미국에 사는 중국인 기업가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문자는 “세계에서 제일 비싼 마스크를 연말까지 만들어달라”고 요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마스크를 디자인한 아이작 레비 이벨 대표는 “돈으로 모든 것을 살 순 없겠지만 아주 비싼 코로나19 마스크는 살수 있다”면서 “주문자는 비싼 마스크를 쓰고 돌아다니며 관심받길 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에서도 고가의 마스크가 출시됐다.

과거 한 일본 매체에 따르면 도쿄의 매장에 등장한 마스크는 0.7캐럿의 다이아몬드와 백금,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 등으로 장식됐다.

화려한 디자인을 자랑하는 이 마스크는 100만엔, 한화로 약 1060만원에 달하는 가격에 팔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