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분들은 잘못 없어요” 신천지 간부 죄다 풀어준 법원 근황

  						  
 								 

지난해 코로나 사태 초기 ‘원흉’으로 비난받았던 신천지 간부들이 대거 구속 상태에서 풀려났다.

지난달 16일 법원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활동 방해 혐의로 구속기소됐던 신천지 간부들을 보석으로 석방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법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신천지 과천 총회본부 소속 A씨 등 3명이 낸 보석 신청에 대해 지난 14일 인용 결정을 내렸다.

법원은 지난 9∼10월 이들이 각각 제출한 보석 신청서를 형사소송법에 근거해 검토해 본 결과 보석 허가가 타당하다고 보고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방역 활동 방해 혐의로 구속된 신천지 관계자는 이들 3명과 이만희(89) 총회장 등 총 4명이다.

지난달 12일 이 총회장의 보석 신청이 받아들여진 점을 고려하면, 법원의 이번 결정으로 구속 상태이던 신천지 측 인사가 모두 풀려난 셈이다.

A 씨 등에 대한 선고공판은 이달 29일 열릴 예정이다. 이 회장의 선고는 이보다 앞선 내달 13일 열린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