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이 제 ‘생활기록부’에 이상한 거 적어놨어요” (+반전)

  						  
 								 

한 학생이 자신의 생활기록부를 공개한 가운데 이상한 내용이 적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생활기록부에 이상한 거 적힌 디씨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한 학생의 생활기록부가 공개됐다.

공개된 생활기록부에는 “조용하고 내성적인 성격의 학생으로 차분하게 자신에게 주어지는 일을 효과적으로 처리하는 학생임”이라고 적혀있었다.

그러나 이어지는 평가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생활기록부의 평가와는 달랐다.

선생님은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학교 및 담임 선생님에 대한 욕설, 비방 등 일명 ‘뒷담화’라고 불릴 수 있는 게시물을 꾸준히 작성하였다”고 평가했다.

또한 해당 학생은 학급 채팅방(그룹채팅방)에서 대통령을 모욕하는 등 악성 게시물을 꾸준히 올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선생님은 “지금까지 지켜본 바 영구적으로 사회와 격리조치가 필요한 학생으로 판단됨”이라고 남겼다.

해당 학생의 평소 행실이 얼마나 심각했는지 선생님의 평가 속에서 보여졌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자업자득”, “담임쌤이 저렇게 쓴 거면 쟤는 진짜 장난 아니었구나”, “꼴좋다, 뭔데 자랑이라고 올리냐”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jtbc 드라마 장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