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인줄 알았던 ’67세 여성’ 눈에서 나온 놀라운 물질

  						  
 								 

노화로 인한 백내장 수술 상담을 받던 60대 노인이 상상치 못한 이물질과 마주쳤다.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7세 여성의 눈에서 나온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어느 겨울 67세 여성 A씨는 영국 버밍햄에 있는 솔리헐병원에 백내장수술을 받으러 방문했다.

A씨의 수술을 진행하기 위해 눈에 마취주사를 놓던 의료진은 A씨의 눈을 감사고 있는 이상한 이물질을 발견했다.

이후 A씨의 눈을 검사한 의료진은 A씨의 눈에 푸른 빛을 띄고 있는 막이 있다는 걸 알아냈다.

푸른 막의 정체는 바로 콘택트 렌즈였으며, 첫 검사에는 거의 한 덩어리로 뭉친 17장의 콘택트렌즈를 발견했다.

2차로 진행한 검사에서도 10장의 콘택트 렌즈를 제거되며 큰 놀라움을 불러 일으켰다.

1개월에 한 번 갈아끼는 콘택트 렌즈를 35년 간 착용한 A씨가 가끔 렌즈를 제거하지 않은 것을 잊고 그 위에 새 렌즈를 꼈던 것이다.

노화와 안구건조증으로 인해 시력이 떨어지고 눈이 불편하다고 느낀 A씨는 수술 2주 뒤 눈 건강을 회복할 수 있었다.

누리꾼들은 이에 “며칠만 안 빼줘도 엄청 답답했을텐데”,”시원했겠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게티이미지뱅크,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