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왕자 라비 조건만남 징역에 난리난 조나단 유튜브 근황

  						  
 								 

콩고민주공화국 난민 출신으로 여러차례 방송에 출연했던 콩고왕자 라비가 조건만남 사기 혐의로 징역을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비는 미성년자 여학생에게 남성을 유인하게 한 후 남성을 폭행해 수천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았다.

MBN 보도에 따르면 라비의 범행은 지난 201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라비 일당은 채팅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조건만남 사기를 계획했고, 남성들에게 10대 여학생과 성관계를 맺을 수 있게 해준다며 유인한 뒤 범행을 저질렀다.

7번 넘은 범행으로 라비 일당은 2천만원이 넘는 돈을 챙겼다.

법원은 라비에 대해 “특수강도 범행을 여러 번 저질러 죄질이 나쁘다”며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라비의 징역 소식에 동생 조나단의 유튜브 채널도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

많은 누리꾼들은 조나단의 유튜브 채널을 찾아와 “연좌제 당하는 것이 맞다” “사기꾼, 폭행범 동생이다” “조나단 너만큼은 청렴하길 바란다”는 등 다양한 글을 올리고 있다.

이에 대해 조나단은 현재까지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