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선정적이다” 논란 터진 신분당선 화장실 근황

  						  
 								 

온라인 커뮤니티에 신분당선 화장실 로고가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신분당성 화장실 근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 게시물에는 신분당선에 있는 화장실 픽토그램이 공개됐다.

기존 화장실 로고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었다.

여자 화장실 로고는 앉아서 볼일을 보는 자세이고 남자는 서서 볼일을 보는 자세로 표현됐다.

그러나 너무 직설적으로 표현돼 다소 민망해지는 수준이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야하다는 지적을 했다.

또한 남자화장실 로고와 여자화장실로고가 마치 성행위를 하는 것 같다는 의견도 나왔다.

논란이 된 신분당선 화장실 로고 사진은 2012년 이전의 모습인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신분당선 화장실 로고 사진은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