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개못생겼고, 딱밤에도 죽을 운명이었잖아” 현재 댓글창 상황

  						  
 								 

인간이라면 함께 고통을 공감해야할 정인이 사건. 하지만 인간이길 포기한 사람들의 댓글이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지난 2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정인이 사건을 집중조명한 후 많은 국민들은 정인이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했다.

배우 이영애의 경우에는 직접 자녀들과 정인이의 묘소를 찾아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사람의 감정을 가지고 있다면 정인이 사건을 보고 안타까워하는 것이 정상이다. 그러나 악마보다 못한 인간들이 있었다.

정인이 사망 사건에 대해 한 누리꾼은 정인이 뉴스를 찾아다니며 악플을 남기고 있었다.

이 누리꾼은 “등가격했다고 췌장 찢어질 정도면 정인이는 딱밤에도 죽을 운명이었다”는 말도 안되는 댓글을 남겼다.

아이의 외모를 비하하는 댓글들도 남겼다.

이 누리꾼은 “몰골이 상접하고 그늘진 얼굴은 정인이가 못생겨서 그런 것이다” “해맑고 이쁘게 웃으면 뭐하나 못생겼는데”라고 비하했다.

해당 악플을 모아 제보한 누리꾼 A 씨는 “이 사람 잡아서 처벌할 방법이 있느냐”고 분노했다.

악플에 누리꾼들 역시 “악마같은 인간” “욕도 아깝다” “사람 아니다”라며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