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사건’에 그알 PD 작정하고 한 발언…

  						  
 								 

16개월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만든 끔찍한 사건에 대해 그것이 알고싶다 PD가 입을 열었다.

지난 2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에서는 일명 ‘정인이 사건’에 대해 방송하며 전국을 큰 충격에 빠뜨렸다.

이에 지난 7일 그알 이동원 PD는 SBS ‘이철희의 정치쇼’에 출연해 사건 취재 및 보도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 PD는 “처음에는 취재를 하지 않으려고 했다”며”사건 발생 직후 언론의 많은 보도가 있었고, 이미 SBS ‘궁금한 이야기 Y’라는 프로그램에서도 방송한 적 있기 때문”이라고 글을 시작했다.

그러나 ‘그것이 알고싶다’ 측에 ‘정인이 사건’에 관련한 제보가 200건이 넘게 쏟아지는 것을 보고 이 PD는 취재를 결심했다.

이어 그는 “해당 프로그램을 맡게 되며 청부살인 사건도 해보고, 권총 살인, 강도같은 것들도 해봤지만 (정인이 사건 같은 아동학대가)가장 잔인하고 다루기 힘든 주제다”고 밝혔다.

그저 방송으로 해당 사건을 끝낼 것인지, 시민들과 함께 하는 마음을 전달한 것인지를 두고도 이 PD는 오랜 갈등을 해야 했다.

결국 ‘그것이 알고싶다’팀은 오랜 고민 긑에 ‘정인아 미안해’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사진을 찍는 캠페인을 주도했다.

연예인, MC 김상중씨를 시작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해당 캠페인에 동참하고, 정인이의 빈소를 찾아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PD는 “여러 살인사건의 부검도 봤지만, (해당 사건은)생각하기에도 벅찬 사진들이었다”며 방송에 공개하지 못한 사진도 있음을 밝혔다.

이어 그는 “어떤 다른 살인사건보다 잔혹하고 끔찍한 사건이었다”라며”정인이 학대 수사 과정 중 한 사람이라도 메뉴얼대로 진행했다면 정인이는 지금 살아있었을 것”이라고 밝혀 더 애태우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사진이 얼마나 끔찍했으면 공개를 못하냐”,”방송으로 그냥 끝낼 수 없다면 시민들과 함께하겠다는 선택이 너무 잘한 선택이다”며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