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이 같이 잘 때마다 자꾸 중요부위 사진을 찍는데 그 이유가..”

  						  
 								 

사랑하는 여자친구가 보이는 이상행동때문에 고민중인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ㅁ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30대 남성이 쓴 여자친구와의 관계에서 생긴 고민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올해 31살이며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3살 연하의 여자친구 B씨와 열애중이다.

B씨는 아름답고 성격까지 완벽해 A씨의 완벽한 이상형에 속했다.

사랑에 빠진 A씨는 마냥 행복할 것만 같지만 최근 큰 고민이 생겼다.

바로 성관계를 할 때마다 B씨가 휴대전화로 자꾸 A씨의 성기 사진을 찍는 것이다.

A씨는 그럴 때마다 “뭐하는 거냐”며 제지하려 하지만 B씨는 “뭐어떠냐”며”오빠 거 계속 보고싶으니까 그러지”라고 말하며 촬영을 계속 이어간다.

그러나 A씨는 사진이 다른 곳으로 유출될까봐 걱정이라 B씨에게 솔직하게 고민을 이야기해봤지만, B씨는 “오빠랑 평생 안헤어질건데 무슨 걱정이냐”며 넘겼다.

A씨의 깊은 고민에 누리꾼들은 “뭐 그런 이상한 버릇이 다있냐”,”아무리 사랑하는 사이라도 그러면 안된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A씨를 응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tvN ‘이번생은 처음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