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네 때문에 코로나 걸렸으니까 돈 줘” 구치소 범죄자들 근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이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퍼져 확진자들이 생겼다.

이에 구치소 확진자들은 국가를 상대로 감염병 확진을 이유 삼아 소송에 나섰다.

지난 6일 법조계에 따르면 동부구치소에서 코로나에 감염된 수용자 4명은 국가를 상대로 1인당 1천만원씩을 청구했다.

이들은 총 4천만 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장을 서울중앙지법원에 제출했다.

해당 청구 사유로는 ‘수용자 마스크 미지급’,’확진자·일반 수용자 격리조치 미흡’,’구치소 내 과밀수용 방치’등이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국민 세금이 법을 지키지 않아 구치소에 수감된 이들에게 돌아갈 수 있다는 사실에 반발이 일어났다.

이전에 동부구치소 수용자들은 ‘살려주세요’,’확진자 한 방에 8명씩 수용’과 같은 문구가 써진 종이를 창문 밖으로 내밀며 소통을 시도한 바 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이제 별게 다 설치네”,”너희가 인권을 논할 권리가 있니”와 같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