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동안 서울 지하철 고객센터가 받은 문자 843통의 정체..

  						  
 								 

많은 사람들이 오고가는 서울 지하철 고객센터에는 골치 아픈 승객도 적지 않다.

오늘 8일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공사)는 고객센터 삼당직원 3명이 악성 승객 A씨(30대)를 고소한 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해당 직원들은 A씨를 업무방해죄 등으로 고소했으며, 이에 A씨는 법정에 서게 됐다.

대법원은 A씨에게 지난 12월 1일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60시간을 내렸다.

지난 2018년 3월 A씨는 지하철 2호선이 1~5분 연착됐다는 이유로 고객 상담센터에 전화를 걸어 연착에 대한 책임 및 통화료, 소비한 시간에 대한 보상을 지급하라며 무리한 요구를 했다.

이에 A씨는 고객센터 직원의 사과를 받았지만, 만족할 만한 대답을 듣지 못했다는 이유로 반년 간 고객센터에 악성 연락을 하기 시작했다.

A씨는 같은 해 9월까지 반년 간 욕설과 반말이 섞인 전화 38회, 문자 843건 등을 보내며 고객센터 직원들을 고통스럽게 만들었다.

그는 전화 및 문자로 “이번 주 내내 클레임을 걸어 귀찮게 하겠다”,”개같은 대우를 받고 싶냐”,”너는 지금 개처럼 행동하고 있다”와 같은 도를 넘은 발언을 했다.

해당 상담을 담당했던 한 직원은 A씨로 인한 스트레스로 인해 지난해 1월 근로복지공단에서 업무상 질병에 다른 산업재해를 인정받는 등 심각한 피해를 보였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세상은 넓고 또라이는 많다”,”집행유예가 뭐냐?”,”벌금 왕창 때려라”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A씨를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