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카톡을..” 방금 떠서 난리난 ‘이루다’ 개발사 전 직원 폭로

  						  
 								 

인공지능 (AI) 챗봇 ‘이루다’가 혐오 발언 등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전 직원이 충격적인 사실을 폭로했다.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가 혐오 발언 등의 논란 끝에 서비스 잠정 중단을 결정했지만, 이루다를 개발하기 위해 카카오톡 대화를 수집하는 과정이 부적절했다는 주장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

이루다 개발사인 스캐터랩에서 근무하면서 이루다 개발 과정에 참여했다는 전(前) 직원은 “연인들의 카톡 대화를 돌려보며 웃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스캐터랩 전 직원 A씨는 12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연인들 사이에 성관계 관련 대화를 나눈 데이터(대화 로그)가 있었는데, 한 개발자가 회사 전체 대화방에 ‘ㅋㅋ’ 하면서 캡처를 공유했다”고 말했다.

스캐터랩은 ‘연애의 과학’이라는 다른 앱에서 수집한 데이터로 이루다를 만들었다.

연애의 과학은 연인 또는 호감 가는 사람과 나눈 카톡 대화를 집어넣고 2천∼5천원 정도를 결제하면 답장 시간 등의 대화 패턴을 분석해 애정도 수치를 보여주는 앱이다.

이루다는 바로 이 연애의 과학 앱에 이용자들이 집어넣은 카톡 대화를 데이터 삼아 개발됐다. 스캐터랩 측은 대화 양이 약 100억건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A씨는 “한 명이 두 번 정도 (연인 간의 성적 대화를) 공유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전했다.

해당 대화방에는 스캐터랩 직원 50여 명이 전부 있었다고 한다.

김종윤 스캐터랩 대표 등 관리자급 직원들은 부적절한 공유에 호응하지는 않았지만, 특별히 제재하지도 않았다고 A씨는 전했다.

A씨 주장에 관해 스캐터랩 측은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용자들은 이루다가 특정인의 실명이나 집 주소, 은행 계좌번호 등을 갑자기 말하는 것을 보면 스캐터랩 측이 익명화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이루다에서는 ‘○.○.○’처럼 중간에 특수기호를 넣어 쓴 이름이나 특정 대학교수, 특정 가게 주인 등의 실명이 갑자기 튀어나오는 경우가 발견된다.

전날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스캐터랩이 개인정보보호법을 어겼는지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개인정보위는 조만간 스캐터랩에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현장 조사도 검토할 예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