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이 이혼남이었는데 전처가 절 찾아와서 하는 말이…”(+반전)

  						  
 								 

사랑하는 남자친구의 숨겨진 과거가 드러나 혼란을 겪고 있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친이 이혼했었대요 전처가 절 찾아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26살 여자이며, 33살인 남자친구 B씨와 2년 가량 교제중이다.

그러던 어느 날 B씨는 A씨에게 “사실 20대때 결혼을 했었다”며”이혼한 사유는 전 처의 불륜 때문이며, 혼인신고도 하지 않았고 하우스웨딩(스몰웨딩)을 했다”고 털어놨다.

당시에는 그게 큰 문제가 되지 않을거라 생각한 A시는 B씨가 했던 말들을 굳게 믿으며 내년쯤에 결혼할 생각을 했다.

그렇게 만남을 이어오던 중 남친쪽 지인이 “누굴 꼭 좀 만나야하니 남친에게 비밀로 하고 혼자 올 수 있겠냐”는 연락을 받고 A씨는 약속장소에 나갔다.

약속장소에는 놀랍게도 B씨의 전처가 있었으며, 전처는 “당신을 구하기 위해 나온 것”이라며”두번째 피해자를 만들기 싫으니 절대 그런 사람이랑 교제하면 안된다”고 설득했다.

이어서 전처는 B씨가 과거 연애할때부터 결혼생활까지 집안 물건을 부수고 화를 내는 등 폭력성이 있었으며, 빚도 굉장히 많아 피해를 고스란히 입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지어 시어머니가 시집살이도 끔찍히 시키며 종교에 꼭 참석하며 살림살이와 돈을 다 교회측에 보내기도 했다.

B씨는 심지어 연애부터 결혼하는 기간 중에 바람도 종종 피곤 해 충격에 전처를 쓰러지게 하기도 했다.

A씨가 B씨에게 이야기를 하자, B씨는 외도와 일부 사실을 인정했고 A씨는 그런 B씨를 믿어주고 싶으면서도 조언을 구하고 싶다며 글을 마무리 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얼마나 쓰레기면 남친 지인이 전처를 만나게 해줄까”,”저렇게까지 해주는 건 정말 마음써주는거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전처의 말을 듣는 것을 추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KBS2 ‘쌈마이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