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택근무하던 남편이 사촌동생과 바람을 폈습니다”

  						  
 								 

가족과 남편이 바람이 나 큰 마음고생을 하고 있는 한 여성의 사연이 나타났다.

지난 11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26살 의뢰인 유나연씨의 사연이 방송됐다.

의뢰인 유씨는 남편과 22살에 결혼했고, 현재 5살 아이를 두고 있으나 최근 이혼을 하게 됐다.

패널들이 이혼 사유를 묻자, A씨는 남편의 외도 사실을 알리며 “바람을 피운 남편 아래서 아이가 자라면 아빠처럼 자라게 될까봐 걱정됐다”고 답했다.

유씨의 말에 따르면 유씨 부부는 서울에 있는 사촌동생이랑 잘 놀았으며, 바쁠 때 사촌동생들이 아이를 봐주기도 했다.

그러던 중 남편이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를 하게 되며 사촌동생들과 더 친해졌고, 어느 날 남편이 회식을 한 뒤 늦게 귀가했다.

이후 유씨가 위치를 확인해 보니 남편은 사촌 동생 동네에 다녀왔었고, 사촌동생은 이에 “오해하지 말아라”며”형부가 너무 취해있어 모텔로 데려다 달라는 부탁을 들어준 뒤 마침 노트북이 있어 그 안에서 과제를 한 것”이라고 핑계를 댔다.

사촌 동생은 올해 21살이며, 사촌 동생과 남편은 유씨가 사이를 오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본인들을 고소할 경우 맞고소를 할 것이라며 협박했다.

이후 유 씨의 아버지가 이들을 크게 나무라고 나서야 이들은 불륜 사실은 인정했으며, 현재 유 씨는 한 달에 위자료 60만 원, 양육비 70만 원 정도로 생활중이며 경제적인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에 “악마만도 못한 사람”,”사촌동생은 또 뭐하고 있냐”,”애기엄마 너무 마음 아프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