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선을 모르는 예능” 또 논란 터져 난리난 어제자 방송

  						  
 								 

예능 프로그램에서 충격적인 장면을 연출해 선을 넘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 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가 갑자기 사라진 혜정이를 찾아 나서는 모습이 방영됐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방송 스케줄을 이유로 딸 혜정이를 이웃집에 맡겼다.

그러고나서 진화에게 놀이터에서 혜정이가 놀고 있을 거란 말과 함께 아파트 동만 알려줬다.

이후 진화는 놀이터로 혜정이를 찾으러 갔고, 놀이터에서 헤정이가 보이지 않자 베이비시터 이모에게 전화를 했다.

깜짝 놀라 달려온 베이비시터 이모와 함께 혜정이를 찾아 나섰으며 진화는 친구네 집에서 놀고 있던 혜정이를 집으로 데리고 왔다.

이후 집 앞에서 방송 스케줄을 끝내고 돌아온 함소원에게 진화는 “당신 엄마가 맞냐. 맡아주겠다는 사람 연락처를 줬어야지. 아니면 장모님께 친구 연락처를 남기던지”라며 분노했다.

함소원은 “생방 중인데 어떡하냐”며 “나도 좋은 엄마가 되고 싶은데 너무 어렵다”며 속상해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너무 어그로다”, “아무리 대본이라도 함소원만 보면 짜증난다”, “언제 이혼할지가 너무 궁금함”등 비난하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