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랑 다를 바 없다고 욕 먹고 있는 유명 사이트 현재 상황

  						  
 								 

한 유명 남초 커뮤니티에서 일반인 여성을 동의 없이 게시판에 찍어올리는 등 경우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해당 게시판은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의 ‘수용소 갤러리’로 비회원들은 들어갈 수 없는 구조이다.

이곳에는 무단으로 가져온 온라인 쇼핑몰 후기(속옷 등)사진, SNS 계정 등을 회원들끼리 돌려보고 있었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남초 커뮤니티 음지에서 벌어지는 ‘제2의 소라넷’ 성범죄를 고발합니다”라는 청원 게시물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최근 여러 남초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회원을 대상으로 만들어진 비밀 게시판에서 일반인들의 평범한 일상 사진들을 동의 없이 퍼 날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노골적으로 성 착취를 벌이는 일이며, 이러한 게시판에 올라오는 자료들은 셀럽부터 시작해 쇼핑몰의 속옷 후기 인증사진, 미성년자들의 노출사진까지 종류가 다양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통점은 당사자의 동의를 전혀 받지 않았다는 것”이라며”이 과정에서 ‘이 여자가 뭐하는 여자인지’,’SNS 주소는 어디인지’등의 질답이 오가며 무분별한 신상털이까지 진행되는 2차 범죄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에펨코리아는 지난 12일 공지 게시판에 “포텐 수용소 게시판 논란에 관한 공식 입장입니다”라는 글을 올려 해당 게시판이 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수용소 게시판은 모든 사용자가 로그인만 하면 볼 수 있는 게시판으로 비밀 게시판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사과보다는 회피성이 짙은 공식 입장에 논란은 더 가해지는 중이고,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더럽다”,”수용소 이름 자체가 미친거 아니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