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절대 사용하면 안된다는 카카오 관련 어플 정체

  						  
 								 

앞으로 ‘카카오맵’을 사용하면 위험해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5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일부 카카오맵 이용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즐겨찾기’로 설정해놓고 이를 전체 공개할 경우 다른 이용자들에게 노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카카오맵 즐겨찾기’는 이용자가 직접 자신이 관심있는 장소 목록을 만들고 다른 사람에게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카카오맵 이용자는 특정 장소를 즐겨찾기 폴더로 구성해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일부 사용자 가운데 개인 성생활을 어디서 어떻게 했는지 기록하거나, 자녀로 보이는 사진과 학교 위치 등을 함께 올려놓는 경우가 있었다.

또한 직장동료의 집주소 등을 여러 곳 저장하거나 현직 군간부가 올려놓은 군사기밀로 보이는 정보도 확인할 수 있었다.

문제는 일부 즐겨찾기 이용자가 자신의 민감한 정보를 함께 기록하며 발생했다.

카카오맵은 이용자가 즐겨찾기 한 장소를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정보'(개인정보)로 보지않아 기본설정(디폴트)값을 공개로 설정해왔다.

사용자가 가려진 질문을 못볼경우 자신도 모르게 개인정보 공개에 동의를 한 것으로 처리가 된 것이다.

이에 대해 카카오 측은 “사용자들이 카카오맵에 저장하는 정보는 장소일 뿐”이라며 “즐겨찾는 장소는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개인정보가 아니어서 기본값을 ‘비공개’로 할 이유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즐겨찾기 폴더의 기본 설정을 비공개로 즉시 변경 작업 중”이라며 “추가적으로 보완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지도 살펴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MBC뉴스데스크 영상 캡처, 카카오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