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 같은 팬 필요없다” 현재 난리난 쌈디 인스타

  						  
 								 

현재 ‘쌈디’ 인스타가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쌈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팬이 보낸 메시지를 캡처해 올렸다.

한 팬이 “여자 팬 많다고 알페스 청원 안 올리는 거는 좀 그렇다. 팬 입장에서”라고 쌈디에게 보냈다.

이를 본 쌈디는 “알페스고 딥페이크 등 지금 나한테 청원 올려달라는 글이 얼마나 다양하고 많은데 내가 하나 하나 일일이 다 올려줘야 되나”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정인이 사건처럼 내가 진심으로 분노하고 슬프고 느껴야 내가 움직이는 거지 나한테 강요할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며 “알페스에 대해서는 내가 정확히 보고 판단할 시간적 정신적 여유도 없었고 정인이 사건에 대한 슬픔이나 분노가 가시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리고 팬 입장에서? 내가 그거 안 올려주면 팬 안하겠네. 하지마세요 팬 나 너 같은 팬 필요없다”고 전했다.

쌈디는 대화 내용을 공개하면서 “내가 청원 알리미인가? 내가 뭘하는 내 마음 가는 것만 한다”고 불쾌감을 표현했다.

한편 쌈디는 지난 13일 정인이 양부모 재판에 대해 분노를 표출한 적이 있다.

그는 정인이를 확대하는 영상과 관련된 기사에 “난 어제 이거 보고 또 눈물 나고 XX 분노했다. 혹시나 정인이 양부모를 아니 그 살인마 XX들을 조금이라도 쉴드치는 사람들이 이 세상에 존재한다면 너네도 똑같은 악마고 없어져야 해”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쌈디’ 인스타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