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가해’로 피해받는 박원순 피해자 어머니의 탄원서

  						  
 								 

고 박원순 전 시장에게 당한 성범죄 뿐만 아니라 쏟아지는 악플들로 인해 피해자 A씨는 숨이 막히는 지경이다.

이에 지난 14일 피해자 어머니가 법원에 제출한 탄원서 중 일부가 A씨의 변호사 김재련에 의해 공개됐다.

해당 탄원서에서 A씨의 어머니는 “혹시라도 우리 달이 나쁜 마음을 먹을까 봐 집을 나와 딸과 살고있다”며”우리 딸은 밤새도록 잠을 못자고 불 꺼진 방에서 휴대폰을 뒤적거린다”고 밝혔다.

이어 “뉴스를 확인하고 악성 댓글들을 보고 잠이 든 딸의 숨소리가 들리지 않으면 나는 우리 딸이 정말 숨을 쉬지 않는지 확인을 하느라 잠을 이룰 수가 없다”고 호소했다.

마음 아픈 이 탄원서는 A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고 박원순 전 시장 비서실 직원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한 재판부에 전해졌다.

김 변호사를 포함한 피해자 공동변호인단은 “유죄판결 및 실형 선고, 법정구속을 통한 사법 정의를 실현해준 재판부에 경의를 보낸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피해자 A씨에 대한 2차 가해를 멈춰달라”며 온라인 상에 실명과 얼굴이 담긴 동영상, 사진 등이 광범휘하게 유포된 사실에 대해 지적했다.

한편 14일 박원순이 A씨에게 보낸 적나라한 문자 내용이 공개되며 다시 한번 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피해자는 아무 잘못도 하지 않았다”,”마음이 아픈 우리 주변 사람의 이야기”,”당신은 소중한 사람입니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