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비하 발언한 ‘윤서인’이 빈털털이되게 생긴 이유

  						  
 								 

만화가 및 유튜버 윤서인이 최근 SNS에서 한 발언이 크게 논란 됐다.

지난 12일 윤서인은 페이스북에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 방송된 친일파 후손의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한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윤 씨는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뭘 한 걸까”라며”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발언해 공분을 샀다.

해당 사실이 기사화되며 논란에 휩싸이자 윤 씨는 원글을 삭제한 뒤 기사들을 캡처해 올리며 “가짜뉴스”,”미러링”,”거짓선동”이라며 비하하기까지 했다.

이에 대해 지난 16일 정철승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윤서인은 작년 12월 고 백남기 선생의 유족들에 대한 명예훼손죄로 대법원에서 벌금 700만원 형이 확정되었던 자인데 전혀 반성하거나 자숙하지 않고 그 직후에 더욱 큰 공분을 일으키는 짓을 저질렀다”며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슨 병이 있나 싶을 정도로 이해하기 힘든 행태이다”며”많은 이들이 윤서인의 그런 행태는 경제적 이익을 노린 교활하게 계산된 짓일 거라 말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이번 독립운동가 명예훼손에 대해서는 형사 고소뿐 아니라 적은 금액의 위자료 청구도 함께 제기해볼까 한다”며”한 사람 당 100만원정도? 너무 적으려나”고 덧붙였다.

정 씨는 더불어 “광복회에서만 독립운동으로 훈장이나 포장을 밥ㄷ은 분들의 직계 후손인 회원 8,000여분이 계시고 방계까지 치면 전국에 독립운동가 후손이 최소 수만 가구, 수십만명은 될 것이니 단체소송을 제기해도 위자료 총액은 수십억원에 이를 것”이라며 경고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끔찍한 사람”,”관심이 필요하냐”,”고소미 먹이자”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윤서인 페이스북, 정철승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