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조작’으로 결국 구속된 유명 스타 강사

  						  
 								 

수능 국어 강사 박광일이 불법 댓글조작으로 검찰 수사를 받던 중 구속됐다.

지난 18일 한 언론사에 따르면 수원지법 성남지원이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박광일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광일은 지난 2017년 7월부터 2년 가량의 시간 동안 댓글 조작회사를 운영했다.

해당 회사로 아이디 수백개를 만들어 경쟁 업체 및 대성마이맥 소속 동료 강사들을 비방하는 댓글을 달아왔다.

이로 인한 논란이 커지자 박 씨는 지난 2019년 6월 잘못을 인정하며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나 해당 언론사는 “박광일은 이후 행해진 경찰조사에서는 댓글 작업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진술에 따라 경찰은 박 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지만. 검찰은 재수사를 거쳐 박광일 혐의를 밝혀내 구속영장을 보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와 나 저거 모르고 있었음”,”경찰서 가고 나니 무서워졌나”,”뭐 금방 탄로날 거짓말을 하나”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대성마이맥 블로그,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