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에게 질문하며 ‘손가락 욕’했다는 기자 논란(+사진)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하던 한 기자가 손가락 욕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기자들이 함께한 신년 기자회견이 열렸다.

그러던 중 일각에서는 해당 기자가 문 대통령을 향해 가운데 손가락을 치켜드는 욕을 했다는 의혹이 생겼다.

‘나는 꼼수다’ 멤버였던 시사평롱가 김용민 씨는 본인의 SNS에 해당 의혹을 사진과 함께 올렸다.

김 씨는 “모 언론사의 모 기자님, 해명좀 하시죠”라며”기자님은 보지도 않을 수첩을 애써 집고는 (부자연스럽게) 그 손가락 모양을 내내 유지했습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동영상 다봤습니다”라며”이거 대통령에 대한 메시지 아닙니까?”라며 의혹을 주장했다.

해당 기자회견에서 모 기자는 수첩을 들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했으나, 일부 누리꾼들과 김 씨는 해당 행동이 의도된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기자가 특별한 의도 없이 무심코 취한 것”이라며 반발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중립기어 밟자”,”손가락이 좀 뚜렷하긴 한데”,”무슨 말이 되는 소리를 해라”와 같은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김용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