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꾼들 빡치게 한 윤서인의 ‘독립운동가 비하’ 사과문 수준

  						  
 								 

독립운동가를 비하하는 글을 올려 논란에 오른 윤서인이 황당한 사과문을 올렸다.

지난 12일 윤서인은 “친일파 후손들이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뭘한걸까?”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면서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는 식의 글을 올려 큰 공분을 샀으며,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이다.

이에 윤서인은 지난 18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이번에 논란이 된 글은 너무 짧게 쓴 제 실수입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해명글을 올렸다.

해명글이자 사과문같이 보이는 해당 게시물에서 윤서인은 “표현이 부족해서 오해를 부른 점, 그래서 저들에게 빌미가 된 점은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당시 독립운동가들이 대부분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만, 그렇다고 그 많은 독립운동가의 삶을 한마디로 규정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윤 씨는 이어 “이승만처럼 아주 열심히 살았던 독립운동가도 있었지만, 술과 도박에 찌들어 살거나 도둑질을 하다가 독립운동에 나섰던 이도 있었으니까요”라며 다소 어긋난 말을 하기 시작했다.

누리꾼들이 크게 분노하자 윤 씨는 오늘 19일 오전 11시경 “멀쩡히 잘 살고 있는 독립운동가 후손들을 갑자기 다쓰러져가는 집에서 남의 도움이나 기다리는 중졸 극빈자로 만들어버리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독립운동가 후손들 비하 아니냐”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거짓 선동가들이 제시한 데이터만 살펴봐도 저들이 거짓이고 내 말이 진실이라는 증거가 다 들어있다”며”진실은 거짓에게 사과하는 게 아니다”며 분노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정신 좀 차리고 사세요”,”혼자 길길이 날뛰는거 봐”,”본인 논리가 모두에게 통할 거라고 생각하나봄”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윤서인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