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성욕이 강해서 아빠랑…” 소름돋는 엄마의 말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 게시물이 많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넌 성욕이 강하니 아빠랑 풀어야’라는 제목으로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기사가 실려있었다.

지난달 2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부산고법창원 재판부 형사1부는 특수준강간·친족관계에의한준강간·13세미만성년자강간 등 11가지 혐의로 원심에서 징역 25년을 받은 박 씨(52)의 항소를 기각했다.

또한 박 씨와 함께 범행을 벌인 친모 강 씨(53)에게는 징역 12년을 내렸다.

2006년 6월 박 씨는 A양(당시 9살)에게 “아빠는 원래 딸 몸을 만질 수 있어”라며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성추행했다.

그리고 2007년에는 친모가 지켜보는 가운데 A양을 성폭행했다.

2009년 A양이 13살되던 해에는 어머니와 의붓아버지가 함께 성폭행했다.

당시 부부는 “너는 성욕이 강하기 때문에 아빠랑 성욕을 풀어야 한다”는 이유로 범행을 계속 저질렀던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이 대학생이 되어서도 성폭행은 계속되었고 2016년에는 A양은 낙태수술까지 해야만 했다.

재판에서 박 씨는 “합의 하에 성관계를 가졌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박 씨의 주장을 모두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심리적인 항거불능 상태를 이용해 추행·강간하거나 유사강간을 해 범행의 내용, 방법 및 기간 등에 비춰 그 죄책이 매우 중하다”며 “피해자는 성폭행 피해를 입었음을 뒤늦게 깨닫고 자신의 인생이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극도의 고통을 겪었다”고 판시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악마가 따로 없다”, “친모가 더 악질이다. 친모는 왜 절반이냐”, “쓰레기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