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역사에 남을 표절 사태가 현재 진행 중입니다”

  						  
 								 

타인이 피땀흘려 완성한 소설을 그대로 제출해 상을 받은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났다.

작가 김민정 씨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내 소설 ‘뿌리’의 본문 전체가 무단도용되었습니다”며 글을 올렸다.

단편소설 ‘뿌리’를 도용한 A씨는 2020년 무려 다섯 개의 문학 공몸전에서 수상할 정도로 흥했다.

김 작가는 이어 “구절이나 문단이 비슷한 표절의 수준을 넘어 소설의 처음부터 끝까지를 그대로 투고한 명백한 ‘도용'”이라고 밝혔다.

게시물에 따르면 A씨는 김 작가의 소설 ‘뿌리’를 그데로 베낀 응모장을 통해 제 16회 사계 김장생 문학상 신인상, 2020포천38문학상 대학부 최우수상, 제7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가작, 제2회 글로리시니어 신춘문예 당선, 계간지 소설 미학 2021년 신년호 신인상을 수상했다.

그러면서 김 작가는 “소설 ‘뿌리’는 2018년 백마문화상을 수상한 작품이었고, 온라인에 본문이 게시되어 있기에 구글링만 해 보아도 전문이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문학상에서 표절, 도용을 검토하는 최소한의 가이드라인마저 부재함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와 진짜 이게 안걸릴줄 알았나”,”심사한 인간들도 몰랐나”,”표절도 아니고 도용”과 같은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나무위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