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나온 삼성 ‘갤럭시S21’ 사전 유출시킨 직원의 결말..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S21’시리즈가 사전에 유출된 가운데 마케팅이 아니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4일 공개된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의 정보가 유출 됐다.

공개를 약 한 달 앞둔 시점에 제품 외관을 보여주는 사진이 등장했으며 이후 동영상과 실물 모습까지 계속해서 나왔다.

그리고 공개를 하루 앞둔 날에는 공식 제품 소개 홈페이지를 비롯해 TV 광고에도 등장했다.

공개 전 많은 정보가 유출되어 ‘마케팅’전략이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왔다.

그러나 19일 외신 월드투데이뉴스에 따르면 갤럭시S21 관련 정보를 외부에 유출한 삼성전자 직원이 최근 해고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마케팅이 아니라 진짜 유출이었던 것이다.

현재 해고된 직원을 위해 모금 캠페인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노이즈마케팅 아니면 당연히 잘라야지”, “해고에서 그쳐서 다행이다. 소송갔으면 큰일났다”, “자기 복을 스스로 차다니”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게티이미지뱅크,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