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연예계 난리났다는 ‘대리모 스캔들’ 사건

  						  
 								 

중국의 유명인 커플 사이에서 일어난 드라마 같은 일이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의 남자 방송인 장헝과 여자 탑스바 정솽은 공개연애중인 커플이었으나 사실 대중들 모르게 미국에서 몰래 결혼한 사이었다.

장헝과 정솽은 아이를 가지려고 했고, 비밀리에 대리모를 이용해 아이를 출산하기로 했다.

해당 방법은 장헝의 정자오 정솽의 난자를 인공수정한 뒤 수정체(태아)로 만든 뒤에 대리모 자궁에 착상 시켜 출산 시키는 방식이었다.

현재 중국에서는 대리모 출산이 불법이기에 결혼과 임신 모두 미국에서 진행한 것이며, 아이가 총 2명인데 생일이 보름차이밖에 나지 않아 두 명의 대리모가 동원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던 부부는 결혼 7개월 째에 이혼을 하게 됐으며, 이미 임신 7개월 차인 대리모는 낙태도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아내 정솽 측은 “아이를 키울 생각이 없다”고 밝혔으며, 남편 장헝 측에서 아이를 데려가 키우기로 했다.

그렇게 미국에서 아이 두 명을 키우고 살던 장헝은 중국에 돌아오기 위해 비자 문제로 정솽 측에 협조를 부탁했으나, 정솽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결국 분노한 장헝이 비밀리에 결혼한 사실 및 이혼소송, 대리모에 대한 사실을 폭로하게 된 것이다.

오는 6월까지 협조가 되지 않는다면 남편 장헝은 비자만료로 중국으로 귀국해야 하며, 그럴 경우에는 아이들은 입양을 가야 한다.

누리꾼들은 말도 안되는 상황에 “이게 뭐고”,”드라마보다 더한 듯”,”그래도 협조는 좀 해주지”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