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보다 훨씬 더 개방적”이라는 조선시대 성교육 수준

  						  
 								 

‘조선시대’라고 하면 유교의 영향으로 성교육이 없을 것 같은데 당시에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선시대의 성교육’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조선시대의 성교육의 실태를 보여줬다.

당시 조선시대에는 논어를 떼고 나면 ‘보정’이라는 성교육 과목을 가르쳤다고 한다.

‘보정’은 ‘본성을 지키다’라는 뜻으로 성관계에 있어 인간의 본성과 법도를 지키며 해야함을 가르치고 있다.

또한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조선시대때는 나이별 권장 성관계 횟수, 임신하기 좋은 자세 등 구체적으로 성교육을 가르쳤었다.

20대라면 3~4일에 한 번, 30대라면 8~10일에 한 번, 자식을 많이 볼 수 있는 성관계하기 좋은 날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조선시대 성교육의 하이라이트는 ‘춘화’였다.

‘춘화’는 왕족, 양반, 평민 할 것 없이 올바른 성관계를 하기 위한 참고자료였다.

특히 왕족은 어려서부터 성관계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춘화를 통해 성교육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고 ‘춘화’는 조선의 유명한 화가였던 김홍도의 작품도 실릴만큼 널리 보급된 성교육 자료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