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입니다. 오늘 박근혜 죽을 수도 있다는 소식 나왔습니다”

  						  
 								 

박근혜씨에 대한 좋지 않은 소식이 들려왔다.

오늘 20일 교정당국은 박 씨는 최근 구치소 내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A씨와 밀접 접촉한 사실을 밝혔다.

A씨와 박 씨는 지난 18일 외부 의료시설 통원치료 호송 차량에 동승했다.

당시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2일 구치소 전수검사에서 A씨는 음성을 받았지만, 일주일 뒤인 19일 전수검사에서는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치소 측은 박 씨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자 PCR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법무부는 만일 박 씨가 양성 판정을 받게 되면 전담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게 하고, 음성 판정을 받게 되어도 외부 병원에 입원한 뒤 일정 기간 격리할 예정이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죄짓더니 코로나까지 걸리면..” “죽을 수도 있다는 소식이네” “착하게 삽시다”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근혜는 총 22년의 징역 형량을 받고 수감되어 있는 상태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