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입니다. 트럼프 퇴임하면서 핵가방 들고 튀었습니다”

  						  
 								 

조 바이든 취임식이 있던 가운데 트럼프의 충격적인 근황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0일(현지시각) MBC 뉴스데스크는 바이든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은 트럼프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는 스스로 퇴임식을 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트럼프가 대통령 전임과 후임이 함께하는 152년 취임식 전통을 깨버린 것이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미국 대통령에게는 ‘핵 가방(nuclear football)’이 있는데, 이 가방은 신임 대통령 취임식 때 전 대통령이 차기 대통령에게 넘겨주어야 한다.

트럼프는 취임식을 참석하지 않아 바이든에게 핵가방 인계를 하지 않았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트럼프는 자신의 리조트가 있는 플로리다로 떠났는데 대통령의 핵가방을 들고 갔다.

무게 20kg의 핵 가방은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있을 때에도 핵무기 수백 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만든 비상 도구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 바이든이 취임식 때 넘겨받은 핵 가방은 대통령의 핵 가방이 아닌 다른 가방인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