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이재용이 살게 될 것이라는 독방 내부 수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생활할 독방에 대한 정보가 나왔다.

서울고법 형사 1부(정준영·송영승·강상욱 부장판사)는 지난 18일 뇌물 공여 등의 혐의로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내렸다.

이에 3년 전 이 부회장이 수감됐던 방의 내부 환경이 다소 열악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0일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은 페이스북에 “나는 2018년 법정 구속으로 재수감돼 이 방에서 일주일 정도를 보냈다”는 말로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앞서 박근혜 관련 보수단체를 불법 지워한 ‘화이트 리스트’사건으로 구치소 생활을 한 바 있다.

이어 그는 “이 방은 법정 구속된 요인들의 극단적 선택을 막기 위해 마든 독방으로 24시간 감시가 가능한 카메라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이 1년간 그 작은 방에서 감시받으며 겪었을 고초가 온몸으로 느껴졌다”며”삼성 총수라고 그나마 대우받는 특별방에 있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그 방의 끝에는 높이 60cm 정도의 시멘트 담장이 있고, 가로 8~90cm 세로 120cm 정도 되는 화장실이 있다”며”이곳은 전천후이며 세수도 하고 설거지도 하고 샤워도 하고 크고 작은 볼일도 다 보는 화장실 겸 목욕실이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삼성 총수라고 그나마 대우 받는 특별방에 있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며”이 부회장은 어제 그곳으로 다시 갔을 것이다”고 글을 마쳤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마음이 복잡하네”,”과연 박근혜와 관련된 사람들이 이게 다일까”,”진짜 저기서 묵는다고?”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