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윤서인이 비하한 독립운동가 집주인의 손자입니다”

  						  
 								 

윤서인이 페이스북에 독립운동가를 비방하며 올린 사진의 주인공 가족이 나타났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서인이 비하한 독립운동가 조병진 님의 손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윤서인이 올렸던 독립운동가 후손 집 주인인 조병진 할아버지의 증손자이다.

A씨의 증조 할아버지는 슬하에 3남 1녀를 두었으며 지금은 네 분 모두 돌아가셨고, 특히 조병진 독립운동가는 일제징용에 징집되어 중국 산동성 부근에서 징집된지 한 달도 안되어 전사하셨다.

이어 A씨는 “이번에 윤서인씨가 올린 사진은 할아버지의 따님, 저한테는 고모할머니 댁입니다”며”할아버지가 생활하신 시골 생가는 지금 저의 어머니가 혼자 지키고 계십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허름한 시골집을 가지고 그 사람의 삶을 평가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며”일제에 부역하지 않고 조국의 독립을 위하여 조그마한 힘이라도 함께 한 할아버지의 인생을 대충 살았다고 폄하한 윤서인씨에게 ‘과연 잘 살고 있는 친일파 후손들은 그 조상들이 자랑스러운지’ 묻고싶습니다”고 호소했다.

A씨는 “3.1절이나 광복절 기념식에 독립유공자 후손으로 초대되면 자랑스러워 하시던 아버지 모습이 떠오른다”며”약주 한잔 하시며 독립 운동을 하셨던 할아버지를 자랑하시던 아버지를 저는 그때는 이해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하지만 이제는 저는 이해하려 합니다”라며”윤서인처럼 잘못된 시선을 가진 사람들에게 말하려 합니다”고 힘실어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글을 마무리하며 A씨는 “비록 경제적으로는 친일파 후손들보다 어려울지라도 정서적으로, 자랑스러운 할아버지를 둔 후손으로 풍족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전하고 싶다”고 선언하며 글을 마쳤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조상님께 존경을 표합니다”,”민족반역자의 관심글에 힘들어 하지 마세요”,”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A씨를 격려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