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남편의 누나가 결혼한다는 남자가 제 전남친입니다”

  						  
 								 

가족이 될 남편 누나의 예비신랑을 마주친 후 큰 걱정에 빠진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늘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형님(남편의 누나)의 결혼할 분이 제 전남친”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결혼을 하기 전 20살 때 일을 하며 띠동갑 사장님 B씨와 사귄 적이 있다.

그렇게 B씨와 100일 정도 만남을 지속하던 A씨는 또래 남자들과 사귀고 싶어 헤어졌다.

그 후 10년이 흐르고 A씨는 결혼을 했고, 최근 30대 형님이 “사귀던 남자와 결혼을 하고 싶다”는 말을 했다.

A씨는 남편을 통해 그 사실을 알게 됐지만, A씨는 이미 형님이 해놓은 카톡 프로필 사진 때문에 형님이 사귀는 사람이 B씨인 걸 알고 있었다.

그러나 “사귀다 말겠지”하는 마음에 신경을 쓰지 않고 있었고, A씨는 현재 비밀을 끝까지 지켜야 할 지 말해야 할 지 고민중에 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몸 섞었으면 끝난거 아니냐”,”말 해야지 저런건 나중에 알면 오해 사기 더 쉽다”,”진짜 당황스럽겠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tvN ‘화양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