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때문에 ‘파혼’까지 이어진 역대급 대참사

  						  
 								 

배달 어플을 고를 때 어쩔 수 없이 고려하게 되는 ‘별점’과 ‘리뷰’ 때문에 남자친구와 헤어진 여성이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결혼을 약속했던 남친과 헤어지고 싶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결혼을 약속한 남자친구 B씨와 교제중이며, 얼마 전 야근을 끝내고 B씨의 오피스텔로 퇴근했다.

이어 A씨와 B씨는 족발을 시켜먹었고, 힐링이 될 정도로 맛있는 족발을 먹으며 만족스러운 식사를 마쳤다.

식사 후에 B씨는 배달어플에 리뷰를 작성하고 있었고, 별생각 없이 들여다 본 A씨는 경악을 할 수 밖에 없었다.

B씨가 별 5개 만점인 별점에 별 1개를 주며 “제 마음은 별 6개입니다”는 리뷰를 작성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A씨는 이에 “별점은 평균치 계산하는 거니 잘먹었으면 그냥 5개 주면 되지 왜 1개를 주면서 놀리는 식으로 리뷰를 쓰냐”고 물었고 B씨는 이에 “사장님 기분 좋으라고 칭찬한 것”이라며 황당한 답변을 했다.

그러나 A씨에게는 20년 동안 자영업을 하시는 부모님이 계셨고, 코로나로 배달까지 시작해가며 버텨봤지만 어려운 상황에 폐업을 결정한 뒤 처분할 예정이다.

B씨도 이에 대해 알고 있으나 말다툼 내내 A씨에게 “예민하다”,”자격지심 생긴거다”며 상처를 주었다.

이에 A씨는 어디 하나 빠지지 않아 결혼을 생각했던 B씨와 어쩌면 사소해 보이는 사유로 이별을 결정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부모님 상황 잘 알면서 자격지심이라고 비꼬는 건 글쓴이를 무시하는거에요 잘했어요”,”작은거 하나 배려하는 마음에서 그사람의 본성이 나오는 것”과 같은 반응을 보이며 A씨를 응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