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밝혀진 감옥 안에서 ‘이재용’이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 내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첫 옥중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6일 서울신문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의 옥중 메시지는 삼성그룹의 사내용 인트라넷인 ‘삼성녹스’를 통해서 전달됐다.

지난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2년 6개월의 실형을 받고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이후 처음 나온 것이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사내 게시판에 “무척 송구하다. 너무 큰 짐을 안겨드린 거 같다 죄송하다”는 메시지를 올렸다.

그러면서 “제가 처한 상황과는 관계없이 삼성은 가야 할 길을 계속 가야 한다”면서 “투자와 고용 창출이라는 기업의 본분에 충실하고, 나아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삼성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명의로 “참담한 심정과 비상한 각오로 이재용 부회장의 메시지를 전달한다”며 이 부회장의 메시지를 올렸다.

이 부회장은 형이 확정되자마자 가장 먼저 임직원들에게 사과 메시지를 올린 것이다.

다른 삼성 계열사들도 각 사 대표이사들이 이같은 이 부회장의 메시지를 임직원들에게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25일 이 부회장에 대한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판결에 대해 이 부회장측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모두 재상고를 하지 않기로 하면서 이 부회장에 대한 징역 2년6개월 형이 확정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