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전 아이언 타살과 관련한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갑작스럽게 사망 소식이 들린 래퍼 아이언의 타살 혐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5일 오전 10시 경 아이언(정헌철,28세)은 서울 중구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를 최초로 발견한 경비원이 119 등에 곧장 신고를 했고 그는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하고 말았다.

경찰은 아이언의 사망 경위에 대해 지인 등을 상대로 조사 중에 있다.

그러나 조사 결과 타살 혐의점을 찾을 수 없었고 현장에서 유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심지어 아이언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던 곳은 그의 거주지가 아닌 것으로 밝혀져 논란은 더욱 커지는 중이다.

한편 아이언은 대마초 흡연, 여자친구 폭행, 가르침을 받던 10대 소년을 야구방망이로 폭행하는 등 여러 혐의로 징역 및 벌금을 선고받은 바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Mnet ‘쇼미더머니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