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밥이 쏟아졌는데..” 어제 레전드 갱신한 무개념 엄마 수준

  						  
 								 

대형마트 초밥코너에서 일어난 민폐 부모에 대한 비판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마트에서 개념없는 부모”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글쓴이가 대형마트 초밥코너에서 진열된 초밥을 보고 있던 중, 한 어린아이가 초밥 코너로 다가왔다.

아이는 진열된 초밥을 만지작 거렸고, 별다른 주의 없이 음식을 만지던 아이는 결국 초밥을 쏟고 말았다.

놀란 아이의 엄마가 “어머 어떡해”라고 다가왔지만 대충 땅에 떨어진 초밥을 추워 담은 뒤 다시 올려놓고 사라질 뿐이었다.

초밥은 뚜껑이 열려 떨어지는 통에 음식이 땅바닥에 닿고 횟감과 밥이 분리된 상태였고 누군가 구매할 수 없을 정도로 엉망이 되어 있었다.

이를 글쓴이가 직원에게 알리자, 담당직원은 “초밥 하나 날렸네”라며 씁쓸히 뒷처리를 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애가 무슨 죄냐 엄마가 잘봐야지”,”저런건 자기가 사가야지”,”진짜 예의없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