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파양시킨 뒤 과거 범죄 행적 다 까발려진 박은석 현상황

  						  
 								 

배우 박은석이 현재 반려동물 파양논란 등 다양한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지난 29일 한 언론사는 지난해 12월 3일 서울북부지법 위자료 청구소송에 피소된 박은석의 과거에 대해 보도했다.

박은석에게 소송을 건 A씨는 박은석을 상대로 500만원의 위자료를 청구하며 “박은석이 연극 배우들이 모인 단체 톡방에 저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해당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저 뿐만 아니라 가족들까지 협박을 당했다”며”지금까지도 너무 괴롭다”고 호소했다.

더불어 “최근 터진 파양 논란에 대한 대응과 저에게 대응했던 방식이 너무나 유사하다”며”박은석은 피소 당하지 않았다고 주장해도 현재 확실히 소장이 접수된 상태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A씨와 박은석의 갈등이 공개됐으며, 2017년 7월 박은석은 본인이 출연하고 있던 연극 단체 톡방에 A씨에 대한 글을 남겼다.

해당 글에서 박 씨는 “최근 대학로에 ‘캐스팅 디렉터’라고 본인을 소개하며 공연장 밖에서 배우들에게 접근하는 사람이있다”며 A씨의 실명과 전화번호를 공개했다.

소송 당시 박 씨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이다”며”소장도 받지 않았으며 나올 경우에도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중립기어”,”유명해지니까 슬슬 논란이 뜬다”,”어떻게 될까”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SBS ‘펜트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