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나치군인’ 껴안는 모습 포착돼 욕 먹는 유명 아이돌 멤버

  						  
 								 

유명 걸그룹 여자친구의 멤버 소원이 ‘나치 논란’에 휩싸였다.

오늘 1일 소원은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2장을 게시했다가 잠시 뒤에 바로 삭제했다.

게시된 사진 중 한 장은 소원이 독일 군복을 입은 남성 마네킹 얼굴을 만지면서 사랑스럽게 쳐다보는 사진이었다.

나머지 사진은 같은 마네킹에게 안기며 기대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사진 속 마네킹이 입고 있는 옷은 나치 군복으로 보인다.

이에 일부 SNS 이용자들은 큰 거부감과 불쾌감을 드러냈고, 현재 미국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순위 1위에 Korea가 올라와 있는 것과 연관되어 보인다.

사진은 바로 삭제됐지만 트위터 등을 통해 해당 사실이 유포됐고 수많은 네티즌들이 소원의 인스타그램에 사과 요구를 하고 있는 중이다.

한편 2차세계대전 당시 나치는 유대인 등 약 1100만 명의 민간인을 학살하며 수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샀다.

한 나라의 아픈 역사와 관련된 논란이기에 신속한 대처 및 해명이 시급할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