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아빠가 저한테 유흥업소 간 걸 자랑했습니다”

  						  
 								 

남자친구의 아버지가 너무 저질스러운 말을 해 결혼을 고민하고 있는 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지난 1월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남친 아빠를 만나고 충격이 크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최근 남자친구의 아버지를 만나서 식사자리를 가졌다.

현재 남자친구의 부모님은 이혼해 어머니는 연락도 잘 닿지 않는 상태이며, 식사를 마친 뒤 아버지는 A씨에게 “어디 사냐”고 물었다.

이에 A씨가 “길음역 근처에 살고 있다”고 답하자 아버지는 “젊을 떄 길음역 가서 신나게 놀았다”며 자랑스레 말을 꺼냈다.

그러면서 아버지는 “길음동이 왜 길음동인줄 아냐”며”미아리 텍사스(성매매촌) 때문에 길에서 음음음 소리가 들려서 길음동이다”고 성희롱같은 말을 했다.

불쾌한 A씨가 남자친구에게 이에 대해 저질스럽다고 말하자 남자친구는 “싸가지 없게 그렇게밖에 말 못하냐”며”옛날 사람 이해 좀 해주자”고 오히려 적반하장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조상이 도운거다 도망치세요”,”남자친구 반응이 더 이상하다 말을 왜 저따구로 하냐”,”그게 자랑이세요?;;”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