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 미친 것 같은 요즘 지하철 ‘몰카’ 근절 캠페인 수준

  						  
 								 

지하철에서 불법 촬영을 막기 위한 대책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하철 불법 촬영 근절 근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여러 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지하철 보안관과 여성이 에스컬레이터를 탑승한 모습이 보였다.

보통 에스컬레이터 탑승할 때 앞을 보고 타는 모습과 다르게 두 사람은 옆으로 서있었다.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일산 동부 경찰서에서 불법 촬영을 막기 위한 대책이었다.

경찰관은 치마를 입고 있는 여성에게 ‘옆으로 서기’라고 적힌 판넬을 보며 설명했다.

해당 판넬에는 ‘불법촬영 근절! 함께해요 옆으로 서기’라는 문구와 안전하게 옆으로 서는 방법이 적혀있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걸 아이디어라고 낸거냐?”, “이럴거면 차라리 여자, 남자 전용을 따로 만드는 게 나을 거 같다”, “그냥 뒷사람이랑 마주보고 가는게 낫지 않을까?”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