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놓고 ‘여자’를 차별하는데도 페.미들이 발끈하지 않는 직업

  						  
 								 

대놓고 여자를 차별하는데도 아무런 논란이 생기지 않는 직업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놓고 여자를 차별하는데도 페미들이 침묵하는 직업’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해당 직업의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깊은 터널 속 땅굴을 파는 남성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남성들의 정체는 ‘광부’였다.

근로기준법 제 72조(갱내근로의 금지)에 의하면 ‘사용자는 여성과 18세 미만인 자를 갱내에서 근로시키지 못한다’고 한다.

따라서 현행법상 여성은 광부가 될 수 없는 것이다.

작성자는 “대놓고 차별적인 법안인데도 불구하고 이슈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맞네. 왜 이런건 이슈가 되지 않는거냐?”, “만약 광부도 행정직이 있었으면 이야기가 달라졌을까?”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