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치도 못한 ‘성 범죄’ 논란 터져버린 진용진 (+해명)

  						  
 								 

유튜버 진용진이 딥페이크 영상과 관련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애들아 진용진 딥페이크 논란 나온거 알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진용진 팬이라 영상 정주행하다가 발견한 것이다”는 설명과 함께 진용진의 예전 생방송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이어 글쓴이는 사진에 잡힌 진용진이 사용하는 PC 검색기록 중 한 사이트를 지적하며 ‘연예인 딥페이크 영상’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은 논란이 순식간에 커졌고, 글쓴이는 “아직 중립기어 박아달라”고 해명했지만 글은 이미 퍼진 상태였다.

결국 해당 글은 삭제됐지만 진용진의 유튜브 영상 댓글에는 그를 조롱하는 댓글이 한가득 달렸다.

진용진은 이에 대해 “해당 컴퓨터는 업무 외주를 해주셨던 분들과 고시원에서 생활하던 분들이 함께 사용하던 컴퓨터였다”며 해명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오래 전 일이라 해당 내용에 대해 정확히 어떤 경위를 통해 누가 검색했는지 파악할 수는 없으나, 저는 해당 내용을 검색하거나 불법적인 콘텐츠를 소비한 적이 없음을 밝힌다”고 주장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진짜면 소름인데 공용컴퓨터면 뭐..”,”누가 했냐 그럼 소름”,”진용진이 유명해지긴 했구나”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진용진 유튜브,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