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보는 남자랑 업소 다니는 여자랑 똑같다” 유명 유튜버 논란

  						  
 								 

한 때 유흥업계에 종사를 했었던 유튜버 ‘이여름’씨가 설전이 오갈 수 있는 발언을 하여 지탄을 받고 있다.

이여름씨는 최근 자신의 개인 방송에서 “음란 영상을 보는 남성은 유흥 업소를 다니는 여성과 같다고 생각한다”며 “이를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씨의 주장은 해당 영상을 시청한 누리꾼들에게 논리에 어긋났다라는 지적을 받으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음란 영상과 유흥업소가 미디어와 현장의 차이일 뿐, 동등한 것이라고 이야기한 그녀는 “과거에 유흥업소에서 종사를 할 때에는 죄책감을 느끼지 못했지만 나를 모욕했던 남성이 음란 영상을 즐겨 본다는 이야기를 듣고 생각이 달라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유흥 업소나 음란 영상이나 똑같이 성상품화가 자행되는데, 유독 업소에 대한 비판만 지나치다” 라면서 “남자들도 저와 같은 수치심을 느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업소 여성만큼 음란 영상을 보는 남성도 동등하게 비판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해당 영상은 논란이 거세지며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이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이씨의 주장이 논리에 어긋난다고 지적하였고 그녀가 무엇을 말하고 싶어 하는지 핵심 내용 조차 명확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이여름tv’ 캡쳐, 게티 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