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수위가 너무 세서 중단됐다는 라면 광고 수준

  						  
 								 

추억의 라우동 광고가 누리꾼들에게 재조명을 받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엔 ’19금 국내 라면 광고 레전드’라는 글이 인기를 끌었다.

한 누리꾼이 올린 이 광고는 2001년 만들어진 동원식품 ‘라우동’ 광고였다.

광고 속에는 라우동을 맛있게 먹는 여성의 모습이 등장한다.

그러나 영상 초반에는 여성이 무엇을 먹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

카메라는 여성의 얼굴만을 따라가다, 마지막이 되어서야 면발을 보여주며 라우동을 먹고 있었음을 알게 해준다.

이에 광고를 접한 누리꾼들은 “소리가 라면 먹는 소리가 아니다”, “순간 흠칫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kjh3304’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