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 아파트 값이 2배 올랐는데 저도 받을 수 있나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 여성의 글이 누리꾼들에게 비난을 사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혼한 전남편 아파트가 많이 올라서 고민인 이혼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이혼한 여성 A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A씨는 “이혼하면서 남편이 가져간 집의 가격이 많이 올랐다”며 밝혔다.

사연에 따르면 결혼 당시 신혼집으로 얻었던 아파트를 이혼하면서 남편이 가져갔다.

그러나 A씨가 최근에 남편이 가져간 신혼집 아파트 시세를 보니까 당시 가격보다 2배이상 올라있었던 것이다.

이 사실을 알고 난 이후 억울한 A씨는 “이혼할 때 물어보니 결혼기간이 짧고 전남편이 전남편 돈으로 해왔던 집은 저랑 아무상관 없다고들 하는데 지금 2배이상 올랐으면 이야기가 달라지는 거 아닌가요?”라고 누리꾼들에게 물었다.

이어 A씨는 “결혼했다 이혼하면 손해를 보는 건 여자쪽인데”라며 “이혼 당시 2억이었던 집을 제가 권리가 없어서 재산 분할을 못했지만 2억이 더 오른 시점에서 남편이 벌어서 샀을 때 보다 2억이 더 올랐으니 저에게도 권리가 있는거 아닌가요?”라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부동산에 물어보니 앞으로 집값이 더 오를 예정이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뭐라는거냐 지금”, “이혼하면 끝이지 아줌마야”, “이제 남인데 남이 돈 번게 뭔상관이야?”등 A씨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