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어떻게 AI야?” 현재 난리난 버츄얼 유튜버(+사진)

  						  
 								 

기술의 발전 속도가 상당해, 가끔은 적응하기 힘들 때가 있다.

최근 ‘버츄얼 유튜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루이커버리 RuiCovery’가 주목을 받고 있다.

해당 채널은 버츄얼 유튜버 ‘루이’가 보통 유튜버 같이 여행·일상 브이로그, 노래 커버 영상을 올리는 채널이다.

‘버츄얼 유튜버’는 몸과 목소리는 진짜 사람이고 얼굴은 AI 딥러닝 기술을 이용한 가상의 얼굴을 합성한 것이다.

그러나 루이의 영상을 보면, 합성의 티가 전혀 나지 않게 자연스러워 실제 존재하지 않는다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는다.

루이의 딥페이크 기술을 개발한 회사는 ‘디오비스튜디오’이며, ‘가상얼굴 분양 센터’라는 모토로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가상얼굴 생성 기술과 영상 합성 기술을 통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심지어 기술력이 너무 상당해 현실과 구별이 잘 가지 않는 바람에, 일부러 AI 학습을 덜 시킨 상태이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무섭고 신기하다”,”와 저게 덜시킨거라고..?”,”대단하신 분들이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Fairy oh’, 유튜브 ‘루이커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