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다양한 외제차들이 주차되어있다는 ‘행복주택’ 상황

  						  
 								 

소득이 비교적 적은 계층을 위해 만들어진 공공임대아파트의 현실이 드러나 비난받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비디오 머그’ 채널에는 “여기도 저기도 고가의 수입차?? 공공임대주택 주차장 가봤더니..”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영상의 배경이 된 경기도 남양주의 한 ‘행복주택’은 전용면적 60m² 이하 공공임대아파트로, 청년과 신혼부부 등에게 저렴하게 공급되기 위한 것이다.

형평성을 위해 설립된 만큼 입주 자격도 상당히 깐깐한데, 차량 가액은 2500만원을 넘으면 안된다.

그러나 취재를 위해 직접 찾아간 행복주택 주차장에는 ‘벤츠’,’BMW’,’아우디’와 같은 수입차가 줄을 지어 서있었다.

심지어 벤츠 시리즈 중 2억 원이 넘어가는 고가의 모델도 발견돼 충격을 줬다.

주차되어있는 차량에는 공통적으로 방문확인증이 놓여 있는데, 주차 기간이 1개월 정도로 상당히 길었다.

관리사무소 직원에게 문의해 본 결과, 입주자들이 고가의 차를 가져오며 “부모 차량이다”,”공동명의다”와 같은 변명을 하며 방문증을 길게 끊어줄 것을 요구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어우 진짜 사탄이다 저건”,”벤츠 살 돈으로 집을 사세요”,”들어가는데 10년 걸린다던데”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