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삭토스트’가 일요일에 영업 안하는 소름돋는 이유

  						  
 								 

양심적으로 기업을 운영하는 미담이 밝혀진 ‘이삭토스트’가 화제가 되고 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에는 지난 회차에서 이삭 토스트 김하경 대표가 출연해 기업에 대해 설명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삭토스트는 3가지의 이유로 ‘착한 기업’ 타이틀을 얻게 됐다.

먼저, 이삭 토스트는 최초로 가맹점비를 받지 않는 기업이다.

두번째로, 이삭 토스트는 가게 내 인테리어 비용을 받지 않고 업체와 직거래를 할 수 있게 연결해준다.

마지막으로, 물류를 먼저 준 뒤 장사를 하고 갚아도 되는 ‘후불제’로 재료값을 관리하기도 한다.

이런 이삭토스트는 유퀴즈 방송 이후로 많은 사람들의 칭찬을 받았지만, 사실 접근할 때 갖춰야 할 한가지 자격이 있다.

이삭토스트는 과거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이삭토스트는 기독교인들만 창업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독교인들만 하지만 원래부터 교인은 아니다”며”대부분 몇번씩 실패를 하고 인생좌절을 경험한 사람들이기에 ‘믿음을 한번 가져보는 것이 어떤가’고 설득하면 다들 고개를 끄덕인다”고 설명했다.

그렇기에 대부분의 이삭토스트 가맹점이 기독교인들이 쉬는 일요일에 매장을 영업하지 않고, 매장에도 성경문구가 있는 것.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저러기 진짜 쉽지 않을텐데 대단한 분이다”,”기독교인들만 할 수 있구나”,”이건 몰랐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이삭토스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