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배고픈 형제에 ‘공짜 치킨’ 준 가게의 충격적인 근황

  						  
 								 

가정 형평이 어려운 형제에게 공짜로 치킨을 준 치킨집이 심각한 상황에 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일 배달의민족 어플에 따르면 박재휘 ‘철인 7호’의 서울 마포구 홍대점 점주는 “밀려오는 주문을 다 받자니 100% 품질 보장을 할 수 없어 영업을 잠시 중단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빠른 시간 안에 다시 돌아오겠다”며 “여러분들의 관심 잊지 않고, 보답하겠다”고 했다.

또한 그는 “저를 ‘돈쭐’ 내주시겠다며 폭발적으로 주문이 밀려들었고 주문하는 척 선물이나 소액이라 미안하다며 돈 봉투를 놓고 가신 분도 계신다”며 “전국 각지에서 응원 전화와 DM, 댓글이 지금도 쏟아지고 있는데 진심으로 감사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직도 제가 특별하거나 대단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누구라도 그렇게 하셨을 것이라 믿기에 많은 관심과 사랑이 부끄럽기만 하다”며 “소중한 마음들 평생 새겨두고 선한 영향력을 주는 사람이 되겠다”고 전했다.

앞서 김현석 ‘철인7호’ 대표는 SNS에 지난 1월 본사로 온 편지를 공개하면서 이번 일이 화제가 됐다.

해당 편지에는 고등학생 A군이 코로나19로 인해 일하던 음식점에서 해고된 뒤 어려움을 겪었다는 상황이 담겨있었다.

편지에 따르면 A군은 어릴 적 부모를 잃고 할머니, 7살 어린 남동생과 함께 살며 가장 역할을 해야만 했다.

A군은 치킨이 먹고 싶다는 동생을 데리고 집 근처 가게를 서성였지만 주머니에는 5천원 뿐이였고 이를 알아챈 해당 점주는 2만원어치 치킨을 대접했고 돈을 받지 않았다.

이후 점주는 A군 동생이 형 몰래 몇 차례 더 찾아올 때마다 치킨을 대접하고 미용실에서 머리도 깎아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해당 치킨집에 ‘돈쭐’내줘야 한다며 주문했고 선물, 성금, 응원 전화 등 박씨의 선행을 응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배달의민족 캡처, MBC 뉴스 영상 캡처